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이승윤 기자]

CJ제일제당(대표 최은석)이 생분해 소재 전문브랜드를 선보이며 미래 성장성이 높은 글로벌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낸다.


11일 CJ제일제당은 인도네시아 파수루안 바이오공장의 전용 생산라인에서 PHA 양산을 시작해 대량생산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 곳에서는 세계에서 유일하게 상용화에 성공한 비결정형 aPHA를 연간 5000톤 규모로 생산할 수 있다. 아울러 반결정형 scPHA 생산 라인 착공에 돌입, 2025년에는 PHA 생산규모를 연간 6만5000톤까지 확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CJ제일제당 인도네시아 파수루안 바이오 공장 야경. [사진=CJ제일제당]

CJ제일제당은 상업성이 높은 aPHA와 scPHA 를 모두 생산할 수 있는 최초의 기업으로 향후 사업확장에 유리한 위치를 선점하게 됐다. 현재 CJ제일제당 외에 PHA 양산이 가능한 대니머 사이언티픽(미국), 카네카(일본) 등의 기업은 scPHA만 만들 수 있다.


PHA 본생산 개시에 맞춰 생분해 소재 전문브랜드 도 론칭했다. PHA와 ‘행동’을 뜻하는 ACT를 합친 단어로 ‘PHA를 기반으로 친환경 생분해 소재 시장의 패러다임 변화를 이끌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 PHA는 다양한 플라스틱 제품에 쓰이게 되므로, 소비자들에게 보다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는 브랜드를 통해 생분해 소재에 대한 관심과 수요를 끌어 올리겠다는 전략이다.

CJ제일제당이 글로벌 최고 수준의 기술경쟁력을 토대로 해양 생분해 플라스틱 소재 ‘PHA’ 대량생산을 시작했다. [이미지=CJ제일제당]PHA는 미생물이 식물 유래 성분을 먹고 세포 안에 쌓아놓는 고분자 물질로 토양과 해양을 비롯한 대부분 환경에서 분해되는 특성이 있다. PHA는 바이오 원료로 만들고 바닷물에서 100% 생분해되기 때문에 친환경 플라스틱 제품을 만드는 중요한 원료소재로 활용된다. 특히 해양 미세 플라스틱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CJ제일제당이 생산에 주력할 aPHA 제품은 고무와 비슷한 부드러운 물성을 지니는데 이를 활용해 포장재나 비닐 봉투 등 변형이 필요한 여러 품목을 만들 수 있다. 결정형 또는 반결정형scPHA 제품은 딱딱한 물성 때문에 상대적으로 유연성이 떨어지는데 aPHA와 혼합하면 이 같은 한계를 극복할 수 있다.


CJ제일제당은 PHA를 ‘플랫폼’으로도 활용해 경쟁력을 더욱 높일 방침이다. PHA는 PLA나 PBAT같은 다른 생분해 플라스틱 원료와 혼합해 강도와 물성, 생분해도를 개선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지난해 국내 합성수지 컴파운딩(두 개 이상의 플라스틱 소재를 최적의 배합으로 혼합하는 생산공정) 가공 1위 기업 HDC현대EP와 바이오 컴파운딩 합작법인을 설립한 것도 그 일환이다.


글로벌 생분해 플라스틱 시장 규모는 지난해 약 5조원이다. 선진국을 중심으로 석유화학 플라스틱을 줄이고 친환경 원료 사용을 유도하는 규제가 늘고 있어 2025년 약 16조원으로 급격한 성장이 예상된다.


lsy@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5-11 10:04:5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버핏연구소
텔레그램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