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정채영 기자]

한미정밀화학(대표이사 장영길)은 고난도 신약 분야에서 CDMO(위탁개발생산) 비즈니스에 도전한다. 약 100억원 규모의 설비를 확충하고, 올해 하반기 구체적 성과를 도출할 방침이다. 

 

한미약품그룹(대표이사 우종수)의 원료의약품 전문회사 한미정밀화학이 ‘지속가능 혁신경영’을 위한 신사업을 본격화한다. 기존의 원료의약품을 넘어 고난도 신약 분야인 ‘하이테크 CDMO’로 미래 혁신 성장 동력을 창출한다. 

 

한미정밀화학 생산동에서 신약 원료 물질 생산을 위한 공정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한미약품]

한미정밀화학은 코로나19로 mRNA 백신 등의 원료에 쓰이는 LNP(Liquid nanoparticle), 뉴클레오타이드(nucleotide), 캡핑(capping) 물질 및 폴리에틸렌글리콜(PolyEthylene Glycole, PEG) 유도체, 펩타이드 등 고난도 합성 바이오의약품 원료 물질의 글로벌 수요가 급증해 CDMO 비즈니스 영역을 대폭 확대한다고 2일 밝혔다. 

 

이를 위해 한미정밀화학은 약 100억원을 투자해 ‘하이테크 CDMO’를 위한 설비 확충 공사를 진행한다. 지난해 정부의 코로나19 백신 및 원부자재 생산설비 확충 사업에 선정돼 16억원을 지원 받았으며, 80억원대 규모의 자체 자금을 더해 설비를 고도화할 전망이다.  

 

한미약품의 바이오, 항암 신약 R&D(연구개발)에 참여한 경험과, 미국 FDA(식품의약국)를 비롯한 주요 제약 선진국의 GMP(품질관리기준) 실사 통과 등을 통해 축적한 노하우를 기반으로 CDMO 분야에서도 글로벌 경쟁력을 자신한다. 

 

한미정밀화학은 이같은 경쟁력을 토대로 국내·외 10여개 업체와 100억원대 규모 전임상 및 임상 CDMO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으며, 올해 하반기에는 더 많은 파트너십이 이뤄질 것으로 계획하고 있다. 


1011pink@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5-02 15:23:0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LG그룹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