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이지윤 기자]

키움증권(대표이사 황현순)이 디지털 부동산 자산 등 다양한 협업 과제를 발굴해 업계 내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키움증권은 세종텔레콤(대표이사 김형진 유기윤)과 비브릭(BBRIC: 부동산 집합투자 및 수익배분 서비스) 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식 (MOU)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코스닥 상장 기업인 세종텔레콤은 부동산, 마이데이터, 유통 등 다양한 산업에 블록체인 기반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으며 세종텔레콤 컨소시엄(세종텔레콤, 비브릭(B-BRICK), 이지스자산운용, 디에스네트웍스자산운용)은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사업자로 선정되어 ‘비브릭(BBRIC)’ 서비스 관련 공동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텍스트이(가) 표시된 사진

자동 생성된 설명키움증권과 세종텔레콤이 메타버스 플랫폼인 게더타운 내 마련된 '비브릭스퀘어'에서 업무협약식을 체결하고 있다. [이미지=키움증권]

비브릭은 소액으로 부동산 조각투자가 가능한 서비스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부동산 펀드의 수익증권을 디지털 증서화한 후, 비브릭 앱을 통해 소액으로 투자할 수 있다는 점, 개인간 거래를 통해 쉽게 현금화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양사는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부동산 집합투자 및 수익배분 서비스(비브릭) 사업 공동 추진', '디지털 자산거래 플랫폼, 부동산 상품 개발 및 계좌 관리 관련 논의', '금융과 블록체인을 결합한 협업 과제 발굴 및 수행' 등 키움증권의 투자자 네트워크와 세종텔레콤의 블록체인 기술 노하우를 활용해 관련 산업 활성화 및 공동 시장 개척을 위해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jiyoun6024@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4-19 14:40:0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특징주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