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신현숙 기자]

LS전선아시아(대표 백인재)는 1분기 매출액 1956억원, 영업이익 68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전년비 각각 20%, 13% 증가했다. 1분기 기준 매출은 베트남 생산법인 창사 이래 역대 최대 매출을 달성했고, 영업이익은 2020년 1분기(73억원)에 이어 두번째를 기록했다. 2020년 1분기는 코로나19로 인한 베트남 봉쇄가 시작되기 직전인 점과, 1분기가 베트남의 2월 최대 명절인 '뗏(Tet)’ 이 있어 전통적인 비수기인 점을 감안하면 호실적이라는 평가다. 


LS전선아시아 베트남법인(LS-VINA) 공장사진. [사진=LS전선아시아]

최근 통신선 최대 수출 지역인 북미지역에서 고부가 제품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북미지역 수요 증가에 대비한 설비 증설이 올해 1분기에 완료돼 올해 통신선의 역대 최고 매출이 기대된다. 특히 베트남 전력시장의 본격적인 시작은 2분기부터다. 이에 회사는 베트남 내수시장의 본격적인 회복을 바탕으로 최대 실적을 갱신하겠다는 목표다.


shs@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4-14 11:45:1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특징주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