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홍순화 기자]

키움증권(대표이사 황현순)이 인도네시아 증권거래소에 상장한 GOTO에 국내증권사 단독으로 투자해 지분가치 상승이 기대된다고 13일 밝혔다.


서울 여의도 키움증권 전경. [사진=더밸류뉴스]키움증권은 2018년 인도네시아 최초 유니콘 기업인 '고젝(Gojek)'에 1000만불(약 108억원) 투자했다. 고젝(Gojek)은 2019년 인도네시아 최초 데카콘으로 선정됐다. 이후 2021년 5월 인도네시아의 알리바바로 불리는 전자상거래업체 토코피디아와 합병하여 ‘GOTO그룹’을 설립했다.


인도네시아 최대 디지털 플랫폼 ‘GOTO’는 파이낸셜 플랫폼을 기반으로 주문형 서비스(모빌리티, 음식 배달 및 물류), 전자상거래(마켓플레이스와 공식 매장, 즉석 상거래, 양방향 상거래 및 농촌 상거래), 금융 기술(결제, 금융 서비스 및 점주를 위한 기술 솔루션)을 제공하며 싱가포르, 베트남 등으로 사업을 확대해 가고 있다.


지난 11일 인도네시아 증권거래소에 상장한 최대 디지털 기업으로 ‘GOTO’가 기업공개(IPO)로 조달한 자금은 약 11억 달러(15조8000억 인도네시아 루피아)를 기록했다.

 

키움증권 관계자는 “투자 당시 고젝(Gojek)의 기업가치는 약 47억달러(약 5조원)였으나 상장후 시가총액은 약 300억불(약 38조원)로 기업가치가 6배 이상 증가했다"며 "인도네시아 시장의 인구수(2.6억명으로 세계 4위 수준)와 인터넷 및 사용자 스마트폰 사용 급증 등의 잠재력을 고려할 때 보유 지분가치는 더욱 상승할 것으로 기대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해외 주요 기업, 글로벌 혁신기업을 발굴해 투자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hsh@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4-13 12:02:0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4차산업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