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박수민 기자]

현대건설(대표이사 윤영준)이 국내 기업 최초로 미국 원전해체 사업에 진출한다.

 

현대건설이 28일(현지시각) 뉴욕 주에 위치한 홀텍과 인디안포인트 원전해체 사업에 PM(Project Management) 계약을 포함한 원전해체 협력 계약(Teaming Agreement)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현대건설은 PM계약을 통해 공정 및 공사계획, 대형기기 부피감용, 화학 제염, 원자로 압력용기 및 내장품 절단 등 원전해체의 전반적인 사업 분야에 직접 참여하게 된다.

 

윤영준 현대건설 대표이사(오른쪽)가 크리스 싱 홀텍 CEO와 사업협력 계약을 체결하고 악수를 하며 기념 촬영 하고 있다. [사진=현대건설]

지난해 11월 소형모듈원전(SMR-160 모델) 글로벌 독점계약에 이어 약 4개월 만에 이뤄진 성과다. 이번 협약식에는 현지 뉴저지 주에 위치한 홀텍에서 진행됐다. 윤영준 현대건설 대표이사 사장, Dr. Kris Singh(크리스 싱) 홀텍 CEO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두 회사는 글로벌 시장에 대한 사업 협력 계약을 통해 △홀텍 소유 미국 원전해체 사업 직접 참여 △글로벌 원자력 해체 시장 공동 진출 △마케팅 및 입찰 공동 추진 등 사업 전반에 합의했다. 미국 홀텍은 미국 내 소유 중인 인디안포인트 원전, 오이스터크릭 원전, 필그림 원전 등 원전해체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 중 현대건설은 첫 번째로 인디안포인트 원전에 PM(Project Management)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인디안포인트 원전은 총 3개 호기(2317MW용량)의 가압경수로 타입으로 1962년 10월 1호기 상업운전을 시작으로 지난해 4월 3호기가 영구정지 됐으며, 해당 원자력 발전소는 2021년 5월에 홀텍으로 소유권이 이전됐다. 

 

현대건설은 이번 원전해체 협력계약을 통해 초기단계부터 원전해체 사업에 참여해 선진 원전해체 기술을 축적할 수 있게 돼, 향후 발주가 예상되는 국내 원전해체 사업에 있어 선두자리를 확보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했다. 


aprilis20@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3-30 15:26:2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LG그룹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