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LS전선, 한국전기연구원과 ‘탄소중립 기술개발’ MOU..."친환경·전력 전송 분야"
  • 기사등록 2022-02-24 16:42:09
기사수정
[더밸류뉴스=홍순화 기자]

LS전선(대표이사 명노현)은 한국전기연구원(KERI, 원장 명성호)과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기술개발 MOU’를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인호 기술개발본부장(CTO)은 24일 LS전선 서울사무소(LS용산타워)에서 명성호 한국전기연구원 원장과 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S전선] 양사는 친환경 및 전력 전송 분야의 신기술, 신소재 개발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초전도 송배전 전력기기와 HVDC(고압직류송전)의 공동연구를 비롯, 전력망의 안전진단 기술 등을 포함한다.


초전도 케이블은 송전 중 전력 손실이 거의 없는 대표적인 친환경 케이블이다. LS전선이 2019년 세계 최초로 상용화했으며, 2021년 전력 전송량을 20% 이상 늘린 차세대 제품을 개발해 올 상반기 국내 첫 사업화를 앞두고 있다.  


HVDC 역시 송전 중 손실이 적고 대용량 전력을 보낼 수 있어 장거리와 신재생 에너지 전력망을 중심으로 확대되고 있다. 전자파가 발생하지 않고 변전소, 송전탑의 크기와 수도 줄일 수 있어 환경 영향도 최소화 할 수 있다.


AI와 빅데이터 기술 등을 활용한 전력망 안전진단 기술 연구에 대한 협력도 이루어진다. LS전선은 산업시설을 대상으로 케이블의 과열 상태와 수명 등을 진단해 주는 ‘케이블 안전진단 서비스’ 사업을 해상풍력과 해저 케이블 분야로 확대하고 있다.


한국전기연구원(원장 명성호)은 첨단 전기기술 분야 연구개발(R&D)과 중전기기 국제공인 시험인증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정부출연 연구기관이다.


hsh@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2-24 16:42:0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LG그룹
재무분석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