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홍순화 기자]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장재영 이길한 손문국)이 22일 이사회를 통해 5대 1 비율로 주식 액면분할을 의결하고 이를 공시했다. 현재 액면가 5000원인 보통주 1주가 1000원짜리 5개로 분할된다. 액면분할이 이뤄지면 발행 주식 총수는 714만주에서 3570만주로 늘어난다.


서울 강남구 신세계인터내셔날 본사 전경. [사진=신세계인터내셔날]  

금일 종가 기준으로 1주당 14만7500원이 2만9500원으로 변동된다. 액면분할은 3월 주주총회 승인을 거쳐 4월 11일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이에 대해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유통 주식수 확대 및 주식 거래 활성화를 도모하여 소액투자자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함이라는 입장이다.


최근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주주친화정책으로 이달 8일 열린 이사회에서 2021년 결산배당에 대해 보통주 1주 당 1500원 현금배당을 결정한 바 있다. 전년 대비 36% 높은 수준이다. 시가배당률은 0.7%에서 1.02%로 상향됐다. 이사회에서는 향후 3년 간 주주환원정책을 구체화하는 안건도 의결했다. 연간 영업이익의 10%를 주주환원 재원으로 사용하고, 최저 배당액을 주 당 1200원(액면가 5000원 기준, 영업이익 857억 이하 시)으로 확정한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hsh@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2-22 16:17:1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4차산업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