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박수민 기자]

롯데건설(대표이사 하석주)이 공동주택 전기차 충전 통합관리 플랫폼 구축 및 충전기술 공동개발을 추진한다.

 

롯데건설은 지난달 25일 서울 잠원동 본사에서 스마트 전기차 충전기술을 보유한 에바(대표이사 이훈)와 ‘공동주택 시범단지 사업’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박순전(왼쪽) 롯데건설 기술연구원장이 지난달 25일 서울 잠원동 롯데건설 본사에서 이훈 에바 대표와 ‘스마트 전기차 충전기술 시범단지 사업’ 업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건설]

앞서 롯데건설은 지난해 9월 제1회 롯데건설 기술혁신 공모전을 통해 에바의 스마트 전기차 충전기술을 발굴했다. 이를 공동주택 단지에 적용시키기 위해 기술을 적용할 공동주택 단지의 적정성 검토와 플랫폼 구축 등 노력을 수행해 왔다.

 

이번 협약을 통해 롯데건설이 시공한 공동주택 단지 중 우선 적용 단지를 선정한 뒤 에바가 보유한 스마트 전기차 충전기술을 적용한다. 나아가 공동주택 전기차 충전 통합관리 플랫폼을 구축할 예정이다. 또 롯데건설은 전기차 충전 시설이 점차 늘어남에 따라 에바와 충전기술 공동 개발을 통해 향후 기술사업화에 나설 계획이다.

 

에바가 보유한 ‘스마트 전기차 충전기술’은 기존 완속충전기 1대 전력량에 충전기 최대 5대를 병렬 연결해 전기 설비용량 증설없이 전기차 충전면적을 최대 5배 확대할 수 있는 기술이다. 이용자는 보다 저렴한 요금으로 전기차 충전을 이용할 수 있다.


aprilis20@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2-07 09:09:3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LG그룹
재무분석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