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신현숙 기자]

LG유플러스(대표이사 황현식)가 CDO(최고데이터책임자)로 황규별 전무를 17일 선임했다. 황 CDO는 미국 델타항공에서 CRM(고객관리시스템) 분석 업무를 시작으로 다이렉TV(DirecTV) 비즈니스 분석 수석이사, AT&T 콘텐츠인텔리전스1·빅데이터 책임자, 워너미디어 상품·데이터플랫폼·데이터수익화 담당 임원을 역임했다.


황규별 LG유플러스 CDO. [사진=LG유플러스]

앞서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은 신년사에서 데이터·광고·콘텐츠 사업화 방안을 검토하고 인재와 역량을 확보하는데 집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LG유플러스는 황 CDO의 미국 주요 통신∙미디어기업에서의 경험과 전문역량에 주목해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DX)을 총괄하는 CDO로 영입했다. 황 CDO는 데이터사업 뿐만 아니라 LG유플러스의 AI(인공지능), 빅데이터, 전사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활동을 이끌게 됐다.


LG유플러스는 올해 AI와 빅데이터를 확대할 계획이다. 홈페이지와 유샵(U+Shop) 등 디지털채널에서 단말, 요금제, 프로모션 등을 개인맞춤형으로 제안하고 챗봇으로 고객의 불편사항을 해결하는데 주력할 예정이다. 고객센터에는 AICC(AI Contact Center2)를 통해 업무효율성을 개선하고 이를 금융·유통 등 산업군에 제공하는 등 B2B(기업간거래) 사업의 성과를 얻는 데에도 주력할 예정이다. 또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기업 고객의 청약 업무를 개선하고 소호(SOHO) 고객을 위한 상권분석 서비스를 업그레이드하고 있다. 


이 밖에도 AI로 고객의 불만사항(Painpoint)과 상담전화의 유형을 자동분류하고 네트워크 품질이 저하될 상황을 사전에 예측한다. 이를 통해 고객의 잠재불만지수를 모델로 만들어 선제적인 ‘고객불만제로’에 도전한다. 또 비통신산업과의 데이터 제휴를 통한 시너지 발굴 등 데이터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 안에 금융 마이데이터 사업 자격을 획득해 ‘생활가치 서비스’를 선보이는 등 데이터 사업 성과 창출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shs@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1-17 15:15:3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특징주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