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정채영 기자]

LS전선아시아(대표이사 백인재)는 지난해 매출액 7435억원, 영업이익 282억원을 기록했다고 17일 잠정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비 각각 28%, 75% 증가했다. 코로나19로 베트남 봉쇄정책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LS전선아시아 베트남법인(LS-VINA) 공장 전경. [사진=LS전선아시아]베트남 정부의 전면 봉쇄 정책으로 프로젝트 수주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베트남 내 신재생에너지 시장의 성장과 버스덕트(Bus duct)등 신사업의 수익성 덕분에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는 분석이다. 올해는 베트남 경기 회복과 신재생 에너지 시장의 고성장으로 고부가 전력 프로젝트의 수주가 증가할 것으로 회사는 예상했다. 또 UTP(통신케이블) 설비 증설을 통한 통신 제품 판매 확대와 버스덕트(Bus duct) 신규 제품의 출시로 재차 올해 연간 실적도 기대된다. 

 

앞서 LS전선아시아는 지난해 초 싱가포르 시장에 6500만달러 규모의 배전급 전력 케이블을 납품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어 베트남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 프로젝트를 두 차례에 걸쳐 약 1000만달러 규모의 해저케이블 납품계약을 체결하는 등 수주 확대를 통해 성장을 가속화 하고 있다.

 

송영훈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베트남 경제 성장(2021년~2025년 평균 +6.8%)으로 전력케이블(연평균 +6.1%) 시장도 꾸준히 성장할 것”이라며 “LS전선아시아는 향후 베트남 전력 수요 확대의 수혜를 받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1011pink@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1-17 15:43:2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DL이인씨
텔레그램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