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홍순화 기자]

이마트, 신세계백화점, SSG닷컴이 설을 앞두고 중소 협력업체들의 자금 운용에 도움을 주기 위해 2,200여억 원 규모의 납품대금을 조기 지급한다. 


이번에 조기 지급되는 대금은 1월 28일과 2월 10일, 15일 정산분으로 이를 최대 19일 앞당겨 설 연휴 이전인 27일에 지급할 계획이다.


서울 영등포역사 이마트 매장에서 고객들이 쇼핑하고 있다. [사진=더밸류뉴스]

이마트는 총 1,100억 원에 달하는 납품대금을 조기 지급한다. 이마트 관계자는 “협력업체들이 명절 때 상여금과 임금, 원자재대금 등 자금 소요가 많이 발생하는 것에 착안해, 중소 협력회사와의 상생을 위해 오래전부터 명절에 앞서 상품대금의 조기 지급을 시행해 왔다”며 “또한 지난 2008년부터는 중소 협력회사의 납품대금을 100% 현금으로 결제해 협력업체의 원활한 자금 조달을 돕고 있다”라고 말했다.


신세계백화점은 2,300여 개 협력업체에 약 500억 원의 납품대금을 앞당겨 지급할 계획이다.

이번 설 대금 지급 예정일은 다음 달 10일이지만 14일 앞당겨 설 연휴 전인 27일에 지급하기로 한 것으로, 이를 통해 중소업체들의 유동성 확보 및 자금 운용에 도움을 준다는 계획이다.


신세계백화점 역시 업계 최초로 지난 2010년부터 협력회사의 납품대금을 100% 현금 결제해 오며 협력업체들이 자금을 원활하게 조달하는 데 도움을 주고 있다.


SSG닷컴도 중소 협력사와의 상생을 목적으로, 총 8,376개 협력업체에 상품대금 620여억 원을 조기에 지급한다. SSG닷컴은 2월 10일, 2월 15일 자 상품대금을 최대 19일 단축해 마찬가지로 1월 27일에 지급한다는 방침이다.


hsh@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1-17 06:00:0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DL이인씨
텔레그램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