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한미약품, 안과 신약 ‘루미네이트’ 중국 '에퍼메드'에 판권 이전... "1억4500만 달러"
  • 기사등록 2022-01-03 14:09:24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윤준헌 기자]

한미약품(대표이사 권세창)이 안과 분야 식약 ‘루미네이트’ 중국 독점 판권을 중국 바이오기업 ‘에퍼메드’에 1억4500만 달러(약 1729억원)에 이전한다. 


한미약품은 3일 에퍼메드와 루미네이트의 중국 내 독점 개발, 제조 및 상업화에 대한 판권 을 부여해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미지= 에퍼메드]

루미네이트는 한미약품이 전략적 투자를 단행한 미국 안과전문 R&D 기업 알레그로(Allegro Ophthalmics LLC)가 개발한 망막질환 분야 신약으로, 한미약품은 한국과 중국에서의 개발 및 독점 판매권을 보유하고 있다.


한미약품은 에퍼메드가 중화권(중국, 홍콩, 대만, 마카오)에서 건성노인성황반변성 및 기타 유리체망막(vitreo-rentinal) 질병의 치료에 적용할 수 있는 안과 주사제 리수테가닙(Luminate)의 제조, 개발, 상용화에 대한 독점권을 부여한다. 이번 에퍼메드와의 계약에 따라, 확정된 계약금 600만 달러를 포함해 향후 임상시험과 시판허가 등에 성공할 경우 총 1억4500만 달러를 수취하게 된다. 별도로 중국에서 제품이 출시되면 두 자릿수 퍼센트의 판매 로열티를 받는다.


wnsgjswnsgjs@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1-03 14:09:2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특징주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