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신현숙 기자]

현대위아(대표이사 정재욱)가 자동차부품과 공작기계 고객을 위한 ‘디지털 전시장’을 오픈했다.


현대위아는 자동차 부품과 공작기계에 관심있는 고객들이 제품을 보고 이해할 수 있도록 인터넷 홈페이지 내에 가상현실(VR)을 이용한 디지털 전시장의 문을 열었다고 29일 밝혔다. 현대위아는 코로나19 팬데믹(전세계 대유행) 이후 기업 간 거래(B2B)에서 비대면 방식의 제품 홍보가 늘어나는 것을 고려해 디지털 전시장을 열었다. 국내 자동차 부품사 중 디지털 전시장을 오픈한 것은 현대위아가 처음이다.


현대위아가 29일 문을 연 ‘디지털 전시장’ 모습. [이미지=현대위아]

현대위아는 VR 기술을 활용해 고객이 가상의 공간을 방문해 직접 제품을 살펴보는 것처럼 전시장을 꾸몄다. 가상의 전시장에서 현대위아 직원들이 고객을 안내하고 각 제품을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현대위아가 생산 중인 친환경 부품·엔진·모듈·구동부품이 전시된 장소로 이동하면 가상의 화면에 등장한 현대위아의 연구원들이 직접 설명을 하는 방식이다. 


현대위아는 디지털 전시장에 ‘세미나실’도 구성했다. 메타버스의 기능을 접목해 디지털 전시장을 찾은 고객들과 세미나실에서 만나 업무 회의를 진행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현대위아는 코로나19가 장기화하는 것을 고려해 이 전시장을 기반으로 한 글로벌 수주 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제품에 관한 상세 설명을 비롯한 모든 콘텐츠는 글로벌 완성차 고객들을 배려해 영어로 제작했다.


현대위아는 공작기계 고객을 위한 디지털 전시장도 이날 오픈했다. 공작기계 디지털 전시장 또한 VR 기술을 이용, 고객들이 대규모 전시장에 와있는 느낌을 받도록 구성했다. 전시장에 입장하면 가상의 전시장의 펼쳐지고 이곳에서 현대위아를 대표하는 24종의 공작기계를 볼 수 있도록 했다. 화살표를 눌러 스마트팩토리, 5축 가공기, 선반, 머시닝센터 등으로 구성된 곳을 찾으면 해당 제품을 상세하게 볼 수 있다. 제품 설명 영상은 물론 해당 공작기계에서 가공할 수 있는 최대 가공물의 크기·가공 샘플·시연 영상까지 확인할 수 있다.


현대위아는 친환경 자동차 부품 가공에 특화 한 공작기계 제조업체라는 점을 살려 친환경차 부품의 실제 가공사례도 볼 수 있게 했다. 전시장 중앙을 누르면 ‘모터 하우징’, ‘배터리 케이스’, ‘액슬 허브’ 등 주요 자동차 부품이 현대위아의 어떤 공작기계로 만들 수 있고, 완성될 때까지의 소요시간은 얼마인지 알 수 있도록 했다. 


shs@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12-29 08:42:1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DL이인씨
텔레그램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