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신현숙 기자]

한글과컴퓨터그룹(대표이사 김상철, 이하 한컴그룹)이 내년 상반기 지구 관측용 광학위성 ‘세종1호’를 발사한다.


2일 한컴그룹은 경기도 성남시 한컴타워에서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인공위성 등 영상 데이터 서비스 사업 전략을 발표했다.


최명진 한컴인스페이스 대표이사가 ‘세종1호’ 발사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한글과컴퓨터그룹]

한컴그룹 계열사인 우주·항공 전문기업 한컴인스페이스(대표이사 최명진)는 미국의 대표적 우주위성 데이터 기업이자 나스닥 상장기업인 ‘스파이어 글로벌(Spire Global)’과 협력해 내년 상반기 국내 첫 지구 관측용 민간위성인 ‘세종1호’를 발사한다.


한컴그룹의 ‘세종1호’는 가로 20cm, 세로 10cm, 높이 30cm, 무게 10.8kg의 저궤도 초소형 인공위성으로 지상으로부터 500km의 궤도에서 약 90분에 한 번씩 하루에 12~14회 지구를 선회하며 5m 해상도의 관측 카메라를 활용해 7가지 파장의 영상 데이터를 수집할 예정이다.


한컴그룹은 세종1호 발사에 이어 5호까지 순차적으로 위성 발사를 추진하고 향후 사업 성장세에 따라 50기 이상의 군집위성을 발사 및 운용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지구 관측 영역을 세분화하고 데이터 취득 소요 시간을 단축, 글로벌 서비스로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shs@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9-02 14:57:3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재무분석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