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민준홍 기자]

한국은행(총재 이주열)은 26일 기준금리를 연 0.5%에서 0.25%p 인상한 0.75%로 결정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사진=한국은행]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한 것은 2018년 11월 1.5%에서 0.25%p 인상한 이후 2년 9개월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그동안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둔화를 막기 위해 지난해부터 기준금리 0.5%p를 유지해 왔다. 이번 금리 인상은 국내 경제 지표가 양호한 회복세를 이어가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세계경제지표. [이미지=한국은행]

특히 세계 경제를 견인하는 미국, 유로, 중국과 같은 주요국에서의 경기 회복세가 나타났고 주요국의 테이퍼링(양적완화 축소)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면서 기준금리를 올렸다. 


가계∙기업대출 및 주택가격. [이미지=한국은행]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지속적으로 '금융불균형'을 언급하면서 기준금리 인상 시그널링을 보내왔다. 올해 2분기 가계대출은 1805조900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20조9000억원 증가했다. 기준금리 인상으로 가계의 상환 부담이 가중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관련 한국은행은 "가계대출 및 주택가격의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라며 "코로나19에도 내수 성장세가 양호하고 물가상승률도 2%를 상회해 앞으로의 통화정책은 점진적으로 조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두 차례 남은 기준금리 결정에서 추가 인상 가능성이 내비쳤다. 


junhong29@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8-26 12:14:2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버핏연구소
텔레그램
특징주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