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홍순화 기자]

국민의힘 소속 의원 12명과 열린민주당 의원 1명이 부동산 거래·보유 과정에서 위법이 의심되는 것으로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 조사결과 드러났다. 


[이미지=국민권익위원회]

권익위는 23일 국민의힘 및 정의당, 국민의당, 열린민주당, 기본소득당, 시대정신 등 비교섭단체 5당 소속 국회의원 및 그 가족 등 총 507명의 부동산 전수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권익위에 따르면 국민의힘 의원 12명(13건)이 부동산 거래·보유 과정에서 위법이 의심되어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특수본)에 송부했다고 밝혔다. 적발 내용은 △농지법 위반 의혹 6건 △토지보상법, 건축법, 공공주택특별법 위반 4건 △편법증여 등 세금탈루 의혹 2건△부동산 명의신탁 의혹 1건 등이다.


이외 열린민주당 의원 1명은 업무상 비밀이용 의혹이 발견됐고, 정의당, 국민의당, 기본소득당, 시대전환 소속 국회의원 등의 법령위반 의혹 사항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hsh@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8-24 08:13:3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특징주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