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조창용 기자]

21일 국토교통부는 3분기 사망 사고가 발생한 시공능력평가 상위 100대 건설사와 발주처 명단을 발표했다. 시공능력평가액 21위인 동부건설 현장에서 3명이 사망했다. 7월 30일 대구 메리어트호텔 신축 공사장에서 벽체 해체 작업 중 벽이 무너지면서 1명이 사망했고 9월 2일 평택 고덕 아파트 건설현장에서는 건설용 리프트 추락 사고로 2명이 숨졌다.


대림산업, GS건설, 대우건설, 현대엔지니어링, 한신공영, 극동건설, 이수건설, 금광기업, 영무토건 등 건설사 현장에서도 각각 1명이 사고로 사망했다.


건설 현장 [사진=더밸류뉴스]GS건설의 경우 지난 2분기 3건의 사망사고가 발생했으나 8월 18일 또다시 계양1구역 주택재개발 정비사업 건설현장에서 1명의 사망사고가 났다.


대우건설과 한신공영의 경우에도 2분기에 각 1건의 사망사고가 발생한 데 이어 3분기에도 사망사고가 이어졌다.


국토부가 사망사고 예방을 위해 사망사고가 발생한 대형 건설사의 건설현장 143개 현장에 대해 7~9월 특별·불시점검 결과 총 206건의 부적정 사례가 적발됐다.


국토부는 추락방지 시설 설치 미흡, 주요 구조부 철근 노출 등 4건에 대해선 벌점을 부과할 예정이다.


creator20@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21 21:09:3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특집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