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주소를 선택 후 복사하여 사용하세요.

뒤로가기 새로고침 홈으로가기 링크복사 앞으로가기
소셜인프라테크, "블록체인 관련 누적 특허 10건 확보" 전명산 대표 "총 18건 특허출원 가운데 10건 특허 결정받아" 홍순화 기자 2021-07-27 09:56:40
[더밸류뉴스= 홍순화 기자]

블록체인 기업 소셜인프라테크(대표이사 전명산)는 특허청으로부터 ‘복수개의 노드 간 트랜잭션 정보의 상호 공유를 통한 디지털 콘텐츠 거래 중개 시스템‘이 특허 등록 결정을 받으면서 올해 2월 첫 특허를 획득한 이래 6개월 만에 10번째 특허를 확보했다고 27일 밝혔다.


소셜인프라테크는 독자 개발 블록체인 원천기술을 보유한 IT 기업으로 프로토콘 메인넷, 블록사인(BlockSign), 블록시티(Blockcity)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이미지=소셜인프라테크]

확보한 특허는 블록체인 기반 문서 및 데이터 인증 및 처리 로직,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저작권 관리 방안, NFT(Non Fungible Token, 대체불가토큰)를 디지털 뱃지화하여 SNS에 공유하는 기술 등 블록체인을 실생활에 응용하는 다양한 방법론을 포괄하고 있다. 10건 중 5건의 특허가 NFT와 관련된 기술이며, 특허를 구성하는 핵심 기술들이 ‘블록사인(BlockSign)’ 서비스에 적용되고 있다.  특히, 블록사인(BlockSign)은 프로토콘 메인넷과 연동하여 My Data 및 NFT 등 디지털 데이터를 생성 및 보관하는 서비스로 현재 1단계 개발 작업을 마무리 하고 8월 중 공식 출시를 앞두고 있다. 


전명산 소셜인프라테크 대표는 “블록체인 관련 원천기술 확보를 위한  다년간의 노력이 본격적으로 성과를 내고 있다"며 "총 18건의 특허를 출원한 가운데 10건이 특허 결정을 받았고 나머지 8건은 심사 중"이라고 말했다. 전 대표는 “블록체인 기술 관련 연구개발과 과감한 실험을 통해 일상적으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술을 제공해 나갈 것”이라며 “로드맵 실현을 통해 글로벌 10위 안에 손꼽히는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소셜인프라테크는 자체 구축한 블록 체인 기술, 경험 및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블록체인 기반 인프라 구축 솔루션 및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소셜인프라테크(Social Infra Tech, Inc.)는 향후 약 2-3년간의 블록체인 메인넷 1.0 기술개발 마일스톤을 가지고 적극적인 기술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국내에서 보기 드문 퍼블릭 블록체인 메인넷 기술을 기반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퍼블릭 블록체인 기술 개발과 탈중앙화를 이룬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hsh@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포토뉴스

칼럼